메뉴 건너뛰기

나의오디오

신입 신고

2014.09.23 20:47

김대성 조회 수:4086

크기변환_20140824_223431.jpg

 크기변환_20140908_081301.jpg   크기변환_20140816_162302.jpg

호주의 김보영 친구의 소개로 하뮤에 신입 신고합니다.

음악은 67년도부터 들어왔으니, 어언 반세기가 되었습니다.
주로 팝송과 째즈를 들어오다 90년대 후반부터 클래식도 입문해서 들어왔읍니다.
하이엔드 오디오는 91년부터 99년도까지 마크 ML2 파워앰프에 잘맞는 프리엠프를 찾는다고 이것저것 매칭시켜보다가 결국 답을 못찾고 하이엔드-홈시어터 시스템으로 갈아타서 작년초까지 잘들어오다가,
작년 2월에 소너스 파베의 아마티 푸트라 스피커를 들여오면서, 하이엔드 오디오를 다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제 오디오 시스템을 다음과 같이 소개합니다.

스피커 : 소너스 파베르
Amati Futura

파워앰프 : Burmester
909 Mark IIIA

프리앰프 : BURMESTER 808MK5

Turn Table : Acoustic Solid
Machine
Arm: Dynavector
DV507 MK5

Cartridge: Koetz Black
Roksan Shuraz

CD Transport :
EMM TSDX Reference

DAC : EMM DAC2X Reference

Bluray Player :
Marantz UD-9004

Music Server:
Linn Magic DS

스피커케이블 :
Wireworld Gold Eclips 3m 1조

소스케이블 :
- Wireworld/
Platinum Eclips XLR 2조
Gold Eclips XLR 1조
- TARA LAB RCA 1조
- WIRE DREAM RCA 1조
금은합금선(금7%) XLR 1조

디지탈케이블 :
- Wireworld/
Platinum Eclips 1개
Gold Eclips 1개
- Kimber DC60 1개

전원장치 : Entraq
Atlantis Multi-tap

전원케이블 :
- Argento FMR 3개
- Wireworld Platinum 1개
Gold 1개
Silver 2개
Kimber 2개
Vandenhul 1개
Synergestic Research 1개

헤드폰 + 헤드폰 앰프 :
STAX SRS-2170, SRS-005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171 변함 없는 시스템 [1] file 안승국 2014.12.31 3080
170 정착하자 ! [21] file 심형섭 2014.11.03 4277
» 신입 신고 [20] file 김대성 2014.09.23 4086
168 하얀색으로... [13] file 윤춘주 2014.08.29 2973
167 최근 시스템 입니다 [8] file 김태호 2014.05.11 6090
166 저도 화룡점정(?) 바뀐 오됴랙의 효과~~ 소리의 농담(濃淡)! [2] file 백은수 2014.04.16 5126
165 화룡정점 (?) 랙을 교체했습니다. 좀 많이 튼실하신 분으로 [8] file 박재범 2014.04.14 4028
164 앰프가 약간 바꼈습니다 [7] file 이경수 2014.03.28 4664
163 턴4형제~ [5] file 이경무 2014.03.20 3657
162 시스템소개 [12] 김성기 2013.11.26 7700
161 네오가라드 프로젝트 ^^ [21] file 최진배 2013.10.31 5756
160 다시 조금 바꾸었습니다. [8] file 박재범 2013.10.27 5958
159 최근에 약간의 변화가 있었읍니다. [10] 김태호 2013.09.15 5107
158 여기는 Tom Colangelo가 만든 산의 어디쯤일까요? [9] file 백은수 2013.08.23 6626
157 스피커가 바뀌었습니다. [10] file 박성우 2013.08.22 6744
156 케이블질로 몇단계 업그레이드된 PCFI 소리 [4] file 백은수 2013.08.17 10265
155 탄노이 골드 12인치, 올닉 T-1500 [3] file 이광우 2011.09.02 6504
154 오랫 만의 tube rolling [2] file 홍준모 2011.08.31 4298
153 드디어 빈티지로... [2] file 권순호 2011.08.30 4477
152 떠나기전에 [7] file 박원석 2011.08.21 5167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