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음악과공연

참 이상한 사람....

2017.01.21 11:10

오만호 조회 수:834

대학 일학년 방학을 맞은 딸이 있습니다.

제 대학 시절도 그랬는지 통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만,

얼마전부터 귀가하면 늘 앓던 두통거리가 바고 제 딸이였습니다.

일단 불규칙적인 귀가시간을 가지고 왈가왈부했다간 제가 바로 집안에서 이상한 사람이 돼 버린다는 건 경험을 통해 알고 있는 바이구요,

오전 6시 취침 - 오후 2,3시 기상이란 생활패턴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것이였습니다.


그래서 어제 저녁에 딸에게 제안을 했습니다.

방학이라고 그렇게 뒹굴고만 있지 말고 아빠 회사 따라와서 여기저기 정리도 하고 엄마 디자인 해 놓은 것 pc로 옮기는 작업도 도와주라구요. 마침 내일이 한가한 토요일이니 바로 내일부터 시작하자구요. 얼마 줄거냐고 하더군요. 그래서 늘 주는 용돈에다 어쩌구 그랬더니, 올해 정부에서 발표한 최저 시급이 얼마구 아빠 그러면 내가 어디다 고발을 한다는둥...........


아무튼 일어나기 싫어하는 딸내미 깨워서 회사로 데려 왔습니다.

제 방에서 로스트로포비치의 브리튼을 올리고 있는데 딸이 빼꼼하고 얼굴을 드미네요 :


"아빠, 이 곡 뭐야?"

"응, 브리튼"

"이거 말고 뭐 좋은 거 없어?"
"좋은 거? 얼마든지 있지."


루드비히 횔셔의 브람스로 바꾸어 줍니다.

그리고 딸의 표정을 살피니 여전히 이상하다는 표정입니다.

그래서 샤프란의 바하 무반주 3번으로 판을 갈았네요.


cello.jpg


그제서야 의자에 앉아서 뭘 좀 알겠다는 표정으로 고개를 주억거립니다.

그래서 전 시간 - 세월을 뛰어넘는 바하의 천재성에 대해 상념에 빠져보나 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딸내미가 벌떡 일어서더니 :


"아빤 참 이상한 사람이야."


그러면서 쾅하고 나가버리네요.


우선 공감할 수 있는 음악을 구하는 딸에게 더욱 고가의 lp를 들이댄 이 아빠의 속물근성에 스스로의 뺨이 붉어지는 아침이였구요,

세대 차이 혹은 cultural difference에 대한 심각한 고민에 빠져들게 하는 아침입니다.

'음악감상'이라면 핸드폰과 그 성능과 청각에 미치는 해악이 검증되지 않은 커널형 이어폰이면 끝이리고 생각하는 제 딸에게 두벽면을 가득 채운 LP와 CD의 장식장과 수시로 드나드는 괘짝들이 무얼 뜻하는지를 설득시키기 이전에 말입니다......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공지 2017년 하반기 하이파이뮤직 시청회를 개최합니다. [1] 하이파이뮤직 2017.11.03 279
공지 게시물 게시 원칙에 관한 안내 하이파이뮤직 2006.09.21 35074
2721 여성보컬 - 에바캐시디 (Eva Cassidy) [6] 허경범 2017.04.04 355
2720 키릴 페트렌코의 비창 [3] 박성준 2017.04.01 360
2719 토스카니니의 챠이콥 비창 [15] file 오만호 2017.03.03 652
2718 concerto for keyboard and orchestra after antonio vivaldi bwv 976 권오준 2017.02.07 434
2717 음반추천/산 마르코 대성당에서의 비발디 [5] file 박성준 2017.02.03 730
» 참 이상한 사람.... [10] file 오만호 2017.01.21 834
2715 번스타인이 소개하는 아바도 [4] 박성준 2017.01.15 403
2714 박 지휘자님의 공연소식을 보고 [3] file 오만호 2017.01.10 374
2713 이런놈도 [2] file 김보영 2017.01.07 424
2712 베를린에서. . [12] file 박성준 2017.01.06 409
2711 LP의 귀환 [4] 김욱동 2017.01.05 571
2710 아르투로 니키쉬 [1] file 박성준 2017.01.04 310
2709 차이코프스키 교향곡 제5번 [7] 박성준 2017.01.04 486
2708 게반트하우스 연주.. [4] file 박성준 2017.01.04 290
2707 뉴욕 타임즈 선정 2016년 최고의 음반 [1] 김욱동 2016.12.26 687
2706 11월 5일 하이파이뮤직 시청회 후기 [20] file 백은수 2016.11.07 896
2705 가장 빈필스런 사운드를 들을 수있는 지휘자들. [2] 박성준 2016.11.01 607
2704 음악과 소리 [7] file 박성준 2016.10.13 705
2703 파우스트 음악 6 file 장동기 2016.09.16 321
2702 요즘 중량반 LP들... [2] file 송영진 2016.09.14 937